메뉴

배 속에서 들었던 '엄마 목소리' 기억해 뽀뽀 멈추지 못하는 아기 (영상)

심연주 기자 2017.08.05 18:02

인사이트Metro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아기는 배 속에서 들었던 엄마 목소리를 알아들었는지 꼭 끌어안고 입맞춤을 멈추지 않았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갓 태어난 아기가 엄마의 얼굴에 기대 뽀뽀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꼬물거리는 아기는 엄마의 얼굴에 자그마한 손을 댄 채로 볼에 뽀뽀를 하기 시작한다.


인사이트Youtube 'International News'


산부인과 의사가 엄마와 떨어트려 놓으려고 하자 싫다는 듯 중간엔 울음을 터트리기도 한다.


열 달동안 배 속에서 듣고 느꼈던 엄마의 목소리와 체온으로 아기는 엄마가 누군지 한번에 알아챈 듯한 모습이다.


엄마 역시 그런 아기의 모습을 사랑스럽다는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브라질의 산타 모니카 병원에서 촬영된 이 영상의 주인공은 브렌다(Brenda)와 아가타(Agata)다.


인사이트Metro


브렌다는 "내 딸이 처음으로 나를 껴안았을 때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감동이 밀려왔다"며 그때의 놀라웠던 심정을 전했다.


이어 "의료진 역시 아가타가 첫눈에 엄마를 알아본 것 같다며 놀랐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 역시 "느낌만으로 엄마를 알아보는 모습이 신기하다", "아기들은 배 속에서의 기억을 가지고 있다던데 이걸 보니 진짜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하고 있다.


Youtube 'International News'


아기 '울음소리'만 듣고 '패혈증' 발견해 딸 목숨 살린 아빠딸의 울음소리가 이상하다고 느꼈던 아빠의 직감 덕분에 딸의 목숨을 살릴 수 있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News for you

배 속에서 들었던 '엄마 목소리' 기억해 뽀뽀 멈추지 못하는 아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