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단돈 4천원'으로 '혼닭'할 수 있는 맘스터치 '신상 치킨'

김소영 기자 2017.08.03 18:58

인사이트Facebook 'momstouchmai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맘스터치가 혼자 사는 사람들을 위한 '혜자'스러운 '혼닭' 치킨을 새롭게 선보여 화제다.


지난달 27일 맘스터치는 중화요리의 맛을 제대로 담은 신 메뉴 치파오 치킨을 출시했다.


치파오 치킨은 중국 사천 지방의 전통 요리인 '쿵파오'와 '치킨'을 합성한 이름으로 고추기름과 마늘, 파를 직화로 볶은 소스가 발려 있어 불 맛이 난다.


불 맛 이외에도 '단짠단짠'의 풍미를 내는 치파오 치킨은 질리지 않는 중독적인 맛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인사이트Facebook 'momstouchmain'


맘스터치의 신상 치파오 치킨은 뼈 있는 치킨과 무뼈 타입 두 가지 종류를 판매한다.


그중 무뼈 치파오 치킨은 혼자 사는 사람들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싱글 사이즈 제품을 선보인다.


단돈 '4천원'인 '치파오 싱글'은 윤기가 좔좔 흐르는 치파오 통살 치킨을 한가득 담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momstouchmain'


무려 열 조각 가량의 통통한 통살 치킨이 제공돼 성인 남성이 혼자 먹어도 배부를 정도다.


해당 제품은 싱글사이즈 이외에도 2인이 먹기 적당한 커플 사이즈(8천원)도 판매한다.


뼈 있는 치파오 치킨의 경우 한마리는 1만 7천원, 반마리는 9천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momstouchmain'


'혜자스러운' 맘스터치 '4500원'짜리 반 마리 치킨맘스터치 일부 매장에서 판매 중인 '통 치킨' 반 마리 메뉴가 인기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단돈 4천원'으로 '혼닭'할 수 있는 맘스터치 '신상 치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