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北 김정은 추가 도발 대비해 군부대로 여름 휴가 떠난 文 대통령

김지현 기자 2017.07.31 17:06

인사이트청와대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부터 6박 7일간의 일정으로 여름 휴가를 떠났다. 북한의 ICBM(대륙간 탄도 미사일) 시험 발사 도발에도 예정된 휴가에 들어간 것은 북한의 도발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지난 30일 청와대 발표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여름 휴가를 시작했다.


취임 후 첫 여름 휴가에서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평창 올림픽 시설을 둘러본 뒤 31일 진해로 내려가 군부대 내 휴양 시설에서 휴가를 보낼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청와대


문 대통령은 당초 29일 휴가를 떠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휴가를 떠나기 전날인 28일 밤,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 도발을 하면서 휴가를 취소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29일 새벽 긴급 국가 안전 보장 회의(NSC)를 열어 관련 부처에 대응 방안 마련을 지시했고, 예정보다 하루 늦춘 30일 오전 평창으로 휴가를 떠났다.


인사이트청와대


문 대통령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은 '북한의 위협에도 동요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안보 위기 상황에서 휴가를 떠났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바른정당은 문 대통령 휴가 발표가 있던 30일, 이종철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휴가를 떠났다는 소식에 의아한 생각이 들었다. 지금이 과연 휴가를 떠날 때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한반도 상황은 역대 최대의 심각한 국면"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지 단 하루 만에 문 대통령이 휴가를 떠난다는 게 과연 국민들에게 얼마나 자연스럽게 다가올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도 "선진국 대통령 흉내나 내는 것은 아닌지 솔직히 걱정이다"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인사이트청와대


이런 비판에 청와대는 이날 오후 늦게 이례적으로 문 대통령의 휴가지를 공개했다.


특히 진해 군부대 내 휴양 시설을 휴가지로 선정한 것에 대해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긴급한 상황에서도 관련 내용을 신속히 보고받고 화상 회의 등을 통해 군 통수권자로서 지휘권을 행사하는데 최적의 장소라는 판단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휴가 부적절 비판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인사이트청와대


이처럼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있었던 만큼 군부대 내 휴양 시설에서 휴가를 보내면서 지속적으로 관련 보고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상 휴가를 떠나서도 국정을 돌보는 셈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번 휴가지 선정이) 휴가 기간 동안에도 국정을 챙기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며 "새로운 휴가 문화 정립을 위한 의지 표현"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200일도 채 남지 않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내외 관심을 고조시키기 위해 강원도 평창으로 휴가를 떠난 문 대통령은 스키 점프대로 올라가 전망대에서 시설들을 둘러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또 현장에서 만난 시민들과 사진을 찍으며 망중한을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필요하면 내년 휴가 당겨서라도 가라"대선 후보 시절부터 '휴식'의 중요성을 강조해온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진들의 휴가를 적극 독려하고 나섰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北 김정은 추가 도발 대비해 군부대로 여름 휴가 떠난 文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