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200원'짜리 복권 긁어 '매년 3천만원'씩 받게 된 여성

이별님 기자 2017.07.26 09:4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미국 플로리다 주에 거주하는 18세 여성이 단돈 1달러에 산 복권에 당첨돼 평생 3천만원에 달하는 연봉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올랜도에 사는 다니엘라 로온 루스는 집 근처 식료품 가게에서 이달 3일부터 새롭게 출시된 1달러짜리 복권을 샀다.


루스가 산 복권의 명칭은 '1달러 스크래치, 평생 주급 500달러(한화 약 56만원)'이다. 


플로리다 복권위원회는 이 복권 1등 상금에 당첨될 확률은 약 500만~600만 분의 1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Gettyimgesbank


루스는 연봉 개념으로 매년 2만 6천 달러(한화 약 2천 9백만원)씩 받을 수 있게 됐다. 


루스에게 행운을 가져다준 복권은 미국의 대표적인 복권인 '파워볼'보다 당첨금 액수는 적지만, 평생 안정적으로 당첨금을 챙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미 복권 사상 10번째로 큰 당첨금액인 4억 4,780만 달러(한화 약 5천억원)을 타낼 수 있는  파워볼 복권이 지난달 캘리포니아 주에서 팔렸으나 복권 당첨자는 알려지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Gettyimgesbank


일주일에 10만 달러 넘는 복권 두 번 당첨된 10대 소녀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1주일에 2번이나 긁는 복권에 당첨된 10대 소녀가 나와 화제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1,200원'짜리 복권 긁어 '매년 3천만원'씩 받게 된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