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동갑내기 여친 '임신' 시킨 17살 아들과 결혼시켜야 할지 고민인 엄마

장영훈 기자 2017.07.18 16:08

인사이트영화 '제니주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고등학생인 아들이 여자친구를 임신시켜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막막하다는 엄마의 사연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진심 어린 조언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올해 17살인 고등학교 1학년 아들을 두고 있다고 밝힌 엄마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며칠동안 고등학생 아들 표정이 너무 좋지 않은데다가 뭘 물어봐도 대답하지 않아 걱정이었다는 엄마 A씨는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아들을 추궁했다고 밝혔다.


엄마 A씨의 계속된 추궁에 아들은 결국 울면서 여자친구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털어놨고 생각지도 못한 아들의 충격 고백에 A씨는 뒤통수 한 대 얻어 맞은 기분이었다.


인사이트영화 '제니주노'


아들이 임신시켰다고 말한 여자친구는 같은 학교 동급생으로 실제 집에도 몇번 놀러왔던터러 A씨도 잘 알고 지내던 학생이었다.


A씨는 아들의 고백에 믿기지 않아 확실하냐고 물었고 아들은 "임신 테스트기가 두 줄이 나왔다"며 "생리도 안 한지 몇 달이나 되었다"고 실토했다.


여자친구가 임신한지 벌써 3개월 이상이 되었다는 아들은 "무섭고 혹시나 뱃속에 있는 아이를 지우자고 할까봐 어른들에게 말하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아들은 또 "처음에 당연히 낳아서 기르자, 지운다고 안 하면 부모님도 결국 허락해주실 거다"고 여자친구를 다독였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영화 '제니주노'


그러면서 아들은 아직 어리다보니 시간이 갈수록 무서웠고 여자친구도 불안해 점점 짜증을 내고 찡찡거려 스트레스를 받아 끙끙 앓아왔다고 덧붙였다.


여자친구가 자신의 아이를 임신한 사실을 엄마 A씨에게 털어놓은 아들은 결국 울면서 "너무 무섭고 후회된다"고 말했다.


아들은 "지금 아이를 낳고 싶지 않지만 책임 안 지면 너무 불쌍하다"고 고백했고 할 말을 잃은 엄마 A씨는 그저 우는 아들을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엄마 A씨는 "이제와서 왜 그랬냐고 다그쳐봐야 늦은 것이고..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아직 아빠는 모르는 상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영화 '제니주노'


이어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다. 아이 낳게 하고 이제 17살되는 두 아이를 결혼시켜야하는지..."라며 "아들 잘못 키운 내 탓이 크겠지만 조언 부탁드린다"고 자문을 구했다.


한편 이동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 연구팀이 청소년 21만 2,53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성관계 경험이 있는 10대 청소년 중 절반이 피임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성경험이 있는 청소년이 성관계를 시작한 평균 연령은 13세였으며 콘돔과 같은 피임 실친율은 절반도 미치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성관계로 임신한 여학생 10명 중 7명으로 인공임신중절수술인 낙태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실효성 있는 성교육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성인은 못사요"…청소년전용 '100원'짜리 콘돔자판기 등장최근 광주에 생긴 '100원'짜리 청소년 전용 콘돔 자판기가 화제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

동갑내기 여친 '임신' 시킨 17살 아들과 결혼시켜야 할지 고민인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