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알바비' 전부를 폐지 줍는 노인과 노숙자 위해 쓰는 대학생

김소영 기자 2017.07.17 16:39

인사이트Facebook 'cgntv.knoc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과 노숙자들에게 살뜰한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청년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6일 'KNOCK 노크'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경기도 의정부에 사는 윤현묵(27) 씨의 미니 휴먼 다큐가 올라왔다.


현재 성서학과에 재학 중인 현묵 씨는 틈틈이 거리의 어른들을 직접 찾아간다.


그는 늦은 저녁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의 밤길이 위험하지 않도록 야광조끼를 나눠드린다.


인사이트Facebook 'cgntv.knock'


노숙자들의 간식을 살뜰히 챙기는 것도 현묵 씨의 몫이다.


그는 "미안해서 어떻게 얻어먹느냐"는 노인들의 말에 "나눠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착한 거짓말을 하며 아르바이트비로 어르신들의 쌀을 사다 주기도 한다.


현묵 씨는 학교에서 큰 체구 탓에 '짱돌'이나 '물범'이란 별명을 가지고 있지만 할머니들과 노숙자들 사이에서는 '천사'라고 불린다.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한 달에 40만원 정도를 버는 현묵 씨는 생활비를 제외한 20만원으로 형편이 어려운 분들을 위한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cgntv.knock'


낮에는 학교에서 공부하고 밤에는 어르신들의 '천사'로 변하는 현묵 씨가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건 2년 전.


그는 "어느 날 어머니들이 쓰레기통을 뒤지면서 캔을 줍고 있는 것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며 자원봉사를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몸소 '나눔'의 삶을 실천하고 있는 현묵 씨의 일상을 담은 영상은 공개된 지 하루 만에 6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좋아요'를 누르는 등 폭발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누리꾼들은 "이런 사람이 진정한 종교인이다", "현묵 씨를 보고 각박했던 나 자신을 반성하게 됐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cgntv.knock'


꿀같은 '휴식시간'에 차량 밖으로 나온 버스기사가 갑자기 한 행동 (영상)자신의 휴식시간을 쪼개 정류장 청소를 도맡아 하는 버스기사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알바비' 전부를 폐지 줍는 노인과 노숙자 위해 쓰는 대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