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장마 끝 폭염 시작"…서울 최고 31도, 울산 35도

권순걸 기자 2017.07.17 06:57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제헌절인 오늘(17일)은 장마가 끝나고 후텁지근한 여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기상청은 전국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고 일부 지역에서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겠다고 밝혔다.


이날은 전국에 구름이 많고 대기가 불안정해 밤까지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소나기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서 5~50mm정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6.1도, 인천 25.3도, 수원 25도, 춘천 24.8도, 대전 25.7도, 광주 27도, 제주 29.4도, 대구 25.9도, 부산 26.1도 등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전국 낮 최고 기온은 28∼35도로 서울은 한낮에 31도, 강릉은 33도, 대구 33도, 울산 35도까지 오른다.


기상청은 당분간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고 밝혔다.


일부 지역에서는 밤 최저 기온이 25도 미만으로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 연상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오존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지만 자외선 지수는 대부분 지역에서 '높음', 전남과 제주는 '매우 높음' 수준으로 예상돼 실외 활동이나 외출은 가급적 자제하는 게 좋다.


기상청은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칠 수 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장마 끝 폭염 시작"…서울 최고 31도, 울산 35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