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달리는 자동차에서 던져져 '하반신 마비'된 아기 길냥이

김나영 기자 2017.07.16 16:29

인사이트The Cat House On The Kings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사람들의 재미에 '희생양'이 된 아기 고양이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러브뮤는 달리는 자동차 창문 밖으로 내동댕이쳐져 하반신이 마비된 아기 길냥이 스쿠터(Scooter)의 사연을 소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리어(Parlier)에 위치한 한 공동묘지 앞에서 숨을 헐떡이며 쓰러져 있는 아기 고양이 스쿠터가 발견됐다.


당시 목격자에 따르면 스쿠터는 달리는 차 창문 밖으로 내던져졌으며 바닥에 떨어지면서 받은 충격으로 몸을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다.


인사이트The Cat House On The Kings


신고를 받고 온 고양이 보호단체 'Cat House on the Kings(CHOTK)'는 급히 스쿠터를 수의사에게 데려가 치료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수의사는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지만 엑스레이를 판독한 결과 신경 손상으로 하반신 마비가 와 평생 뒷다리를 쓰지 못할 수도 있다"는 비보를 전했다.


기본적인 치료 후 스쿠터는 임시 보호소로 돌아와 재활치료에 열중했다.


다행히 스쿠터가 힘든 내색 없이 치료를 잘 따라와 준 덕에 녀석은 기적처럼 점차 뒷다리에 힘을 싣기 시작했다.


인사이트The Cat House On The Kings


매일 같이 상처를 치료하고 다리를 마사지해주고, 꼬박꼬박 제때 약을 챙겨주며 지극정성으로 간호한 직원들의 노력도 한몫했다.


CHOTK 직원 중 한 명인 하비 쉐리버(Harvie Schreiber)는 "조그만 녀석이 걷고자 하는 의지가 대단했다"며 "녀석의 긍정적인 성격이 기적을 만들어 낸 것 같다"고 뿌듯해했다.


현재 스쿠터를 보호 중인 카를라 코르테즈(Karla Cortez)는 "지금처럼만 녀석이 잘 따라와 준다면 다시 네 다리로 걸을 수 있는 날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며 "스쿠터가 더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he Cat House On The Kings


Youtube 'cathouseonthekings'


'두 귀' 없는 자신 입양해준 집사 품에서 떨어지지 않는 '애교쟁이' 길냥이흉한 외모 때문에 입양을 거부당해 온 길냥이가 새 가족을 찾은 뒤 보인 행복한 미소가 보는 이의 가슴을 훈훈하게 한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