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이 임명한 국방장관, '대장 7명' 물갈이한다

권순걸 기자 2017.07.14 17:00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국방부 장관에 임명된 송영무 장관이 국방 개혁 신호탄으로 대장 '물갈이'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초대 국방부 장관에 송영무 후보자를 임명했다.


후보자로 지명된 지 한 달여 만에 장관으로 임명된 송 장관은 이르면 오는 17일 4성 장군(대장)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올해 상반기 대장 인사가 있을 예정이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사태로 일정이 미뤄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국방 개혁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문 대통령과 송 장관인 만큼 이전 정부에서 임명된 대장들을 대거 물갈이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국방부 주변에서는 현재 육·해·공군 참모총장, 육군 1·3야전군사령관 등 대장 7명에 대한 인사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최순실 국정농단과 사드 보고 누락 파문을 야기했다는 의혹을 받는 '알자회' 멤버들이 물갈이 대상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송 장관은 대장 인사 이후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등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송 장관은 인사청문회 당시 "전작권(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문제는 국방개혁을 완전히 다시 설계한 다음 (군사력이) 웬만큼 수준을 갖췄을 때 환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핵 잠수함 도입과 병사들 사역 금지, 방산비리 조사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북한군 총알에 '뚫리는 방탄복' 앞면만 개선해 그대로 보급한 국방부국방부가 '뚫리는 방탄복'을 앞면만 개선해 그대로 보급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문 대통령이 임명한 국방장관, '대장 7명' 물갈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