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빠가 제 화장대 서랍 속 '피임약'을 보고 뺨을 때렸어요"

권순걸 기자 2017.07.14 15:0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남자친구와 성관계를 했다는 이유로 아빠에게 뺨을 맞은 여성의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화장대에 둔 피임약 때문에 아빠에게 뺨을 맞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글을 쓴 누리꾼 A씨는 스물 네 살 성인으로 2년 사귄 남자친구가 있었다.


A씨와 남자친구는 최근 처음 성관계를 가졌고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우려해 피임약 복용과 콘돔을 사용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혹여 가족이 피임약을 보고 의심을 할까 싶어 피임약을 화장대 서랍 깊숙이 넣어 보관했다.


전날 A씨의 아버지가 화장대 서랍에서 피임약을 발견하면서 문제가 됐다.


A씨 아버지는 "이게 뭐냐. 여자애가 몸을 함부로 굴린다"며 A씨의 뺨을 때린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자신과 남자친구가 자기 의지로 성관계를 했고 계획성 있게 피임한 것이 문제가 되냐며 누리꾼들에게 의견을 구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버지가 성인인 딸이 성관계 했다고 때린 것은 문제가 있다", "피임 한 글쓴이가 현명했던 것" 등의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사랑하는 연인과 '포옹'하는 방법으로 알아보는 애정도 테스트 8포옹하는 자세로 애정도를 테스트 할 수 있다는 흥미로운 방법이 공개됐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