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퀴벌레에 비닐까지'…학생들 분노케한 일산의 한 고등학교 급식

이다래 기자 2017.07.14 12:16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학생들이 먹는 급식에서 비닐, 벌레 등의 이물질이 지속적으로 발견된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도 일산 S고에 재학 중이라고 밝힌 A 학생이 '우리 학교 급식 상태'라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A 학생은 자신이 다니는 고등학교의 비위생적인 급식 실태를 적나라하게 담은 사진을 공개하며 분노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사람이 먹는 거라고는 느껴지지 않을 만큼 충격적인 비주얼의 음식 상태가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음식을 담아둔 통에 물에 젖은 휴지, 비닐 등이 섞여 있는가 하면 심지어 반찬에서 몸이 잘린 바퀴벌레의 잔해가 발견되기도 했다.


A 학생은 플라스틱 뚜껑, 실, 종이 등 어떻게 하면 이런 게 들어가 있을까 싶은 물건들이 급식에 담겨 있다고 토로했다.


또 "가끔 반찬이 언 상태로 나와 버리기도 하고, 안 익어서 나올 때도 있다"며 급식 조리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A 학생은 "주변 고등학교 친구들도 우리 학교 급식 상태를 알고 있다. 이 학교 올 바에는 안 다니는 게 낫겠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고 꼬집어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A 학생에 따르면 해당 학교 학생들은 학교에 비위생적인 급식 상태에 대해 개선을 요구했지만 선생님들은 사진만 찍는 등 의견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학부모들도 학교에 건의했지만 그때뿐, 여전히 벌레는 계속 등장했다.


A 학생은 "우리 급식은 3천 800원으로 별로 싼 편도 아니다"라며 "주작이 아닌 실화다"라고 강조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바퀴벌레는 정말 미쳤다. 난 저거 나오면 다시는 학교 급식 못 먹을 것 같다", "당장 교육청에 신고해야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끼 '6000원'짜리 영어학원 유치부 급식의 충격적인 비주얼한 달 학원비만 1백만 원이 넘는 영어학원에서 부실한 급식을 제공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