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등굣길에 심장 멈춰 쓰러진 중학생 '골든타임' 지켜 살린 시민

이별님 기자 2017.07.14 11:32


인사이트쓰러진 중학생과 이를 소방서에 알린 남성 / YTN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중학교 1학년 학생이 등굣길에 갑자기 심장이 멈춰 쓰러졌으나 길 가던 남성과 구급대원들의 발 빠른 대처로 목숨을 구했다.


지난 13일 YTN은 지나가던 행인과 구급대원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한 중학생 A군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군은 전날 오전 등교를 하던 중 갑자기 심장이 멈춰 거리에 쓰러졌다.


마침 뒤따라오던 남성은 깜짝 놀라 A군의 상태를 살폈고, 바로 앞에 있는 소방서로 재빠르게 뛰어갔다. 


인사이트YTN


남성의 부름에 구급대원들은 A군이 쓰러진 곳으로 달려갔고, A군의 상태를 심정지로 판단해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심정지 환자에게 주어진 '골든타임'인 4분이 지나갈 때쯤 A군의 심장은 다시 뛰기 시작했다. 


위급한 상황에서 힘을 합친 시민과 구급대원들의 발 빠른 대처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소중한 어린 생명을 구했다. 


한편 A군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정밀 검사를 받으며 몸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심장 멈춘 환자 '3천번' 심폐소생술 해 목숨 살린 의료진환자를 살리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 하나로 생명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의료진이 '기적'을 이뤄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