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치킨 43만마리 준비된 국내 대규모 '치맥 축제' 다음주 열린다"

2017.07.14 08:51

인사이트대구 '치맥페스티벌' 홈페이지


올해 대구치맥페스티벌이 '100년 축제' 도약을 선언하며 오는 19일 개막한다.


'Be Together! Be Happy!, 가자∼ 치맥의 성지 대구로!'라는 슬로건 아래 오는 23일까지 두류공원 일대, 평화시장 닭똥집골목, 서부시장 오미가미 거리에서 열린다.


한국치맥산업협회는 100년 지속하는 축제를 만든다는 다짐으로 장기적 성장모델에 바탕을 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는 '다섯 가지 치맥왕궁에서 펼치는 오성급 축제'라는 스토리텔링을 선보인다.


치맥 프리미엄존, 치맥 라이브 펍, 치맥 글로벌존, 치맥 피크닉 힐, 치맥 스타로드를 각각 왕국으로 표현했다.


인사이트대구 '치맥페스티벌' 홈페이지


두류야구장에 마련한 치맥 프리미엄존은 프리미엄 치맥 판매부스, 1천300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식음 테이블 등 치맥 마니아를 위한 공간을 제공한다. 메인 무대 행사와 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올해는 비즈니스 라운지를 설치해 산업축제 모델을 제시한다.


바닥면적 162㎡에 2층 규모로 사방을 특수 영상유리로 만들어 지역기업 임직원에게 회의, 식사, 바이어 초대행사 공간으로 제공한다.


2·28 주차장에 자리한 치맥 라이브 펍에서는 30m×50m 크기 텐트 안에서 수제맥주, 수입맥주를 맛볼 수 있다.


재즈·포크, 우클레레 연주 등 공연과 맥주 칵테일 경연대회, 치킨 신요리 경연대회도 연다.


치맥 글로벌존(관광정보센터 주차장)은 글로벌 음식·생맥주존, 호러 페스티벌 부스, 여행자서비스센터(TSC)를 설치해 외국인에게 통역, 관광정보, 충전 등 원스톱 편의 서비스를 한다.


인사이트대구 '치맥페스티벌' 홈페이지


코오롱 야외음악당에 펼쳐진 치맥 피크닉 힐에서는 시민참여 문화공연, 해외 자매도시 초청공연, '미리보는 포크페스티벌'이 가족 단위 관람객을 기다린다.


푸른 잔디객석을 가득 메운 관람객은 음악과 어우러져 한여름 밤 추억을 만든다.


두류야구장과 야외음악당 사이 길 위에 펼치는 치맥 스타로드는 버스킹, 치맥 아트 프리마켓, 길거리 행진(치맥 치킨런), 게임(치맥버디) 등 공연자와 관람객이 하나가 되는 공간이다.


치맥산업협회는 축제가 태동기를 벗어나 성장기에 접어들어 자생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하고 편의시설 확충에 관심을 기울였다.


인사이트대구 '치맥페스티벌' 홈페이지


메인 무대인 두류야구장 바닥에 인조잔디를 깔고 18m×30m 크기 '쿨존 텐트'를 설치해 지열과 먼지로 인한 관람객 불편을 줄인다.


야구장과 객석 사이에 계단을 만들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고 쿨링포그 로드를 2곳에 설치한다.


대구치맥페스티벌 랜드마크인 '치맥타워'는 기존 지름 4m, 높이 12m에서 지름 6m, 높이 17m로 키워 치맥 성지라는 상징성을 강조했다.


또 음향 품질을 높이고 인근 주택가 소음 피해를 줄이려고 야외음악당에 저출력 딜레이 타워를 설치한다. 영상타워도 2곳에 마련한다.


주최 측은 현금결제에 따른 번거로움을 덜기 위해 모든 참여업체가 카드결제시스템을 도입하고 대구 축제 최초로 치맥 캐릭터를 활용한 증강현실(AR) 앱을 개발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최성남 한국치맥산업협회 사무국장은 "치맥페스티벌은 단순히 먹고 마시는 형태에서 대구와 치킨산업이 동반 성장하는 축제로 변화하고 있다"며 "100만명 치맥축제마니아를 만드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19일 대구서 열리는 '치맥 페스티벌' 라인업 공개대구 치맥페스티벌의 축제 현장 분위기를 활활 타오르게 할 '역대급' 라인업이 화제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치킨 43만마리 준비된 국내 대규모 '치맥 축제' 다음주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