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94세 할머니 시신이 화장장서 '고등학생'으로 바뀌었어요"

이별님 기자 2017.07.13 19:0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전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시신이 뒤바뀌는 어처구니없는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오전 8시경 전북 전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마친 94세 김모 할머니의 유족들은 운구차에 시신을 싣는 과정에서 관에 김 할머니의 이름이 아닌 다른 사람의 이름이 적힌 것을 발견했다.


유족들은 장례식장 측에 확인을 요구했고, 장례식장 측은 직원의 착오로 다른 시신이 왔다며 김 할머니의 이름이 적힌 관을 다시 가져왔다. 


유족들은 장례식장 측의 실수에 화가 났지만 참고 김 할머니의 이름이 적힌 관과 함께 화장터로 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유족들은 화장터에서 다시 한번 경악을 금치 못했다. 관 속에는 할머니가 아닌 앳된 남자 고등학생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유족들은 장례식장 측에 강력하게 항의했지만, 직원들은 "이름이 바뀐 것 같다"는 해명만 내놓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 유가족은 "어제 오후 입관식을 마치고 할머니 관에 빈소 호수와 이름을 적었다"며 "그런데 시신이 바뀌었다는 것은 장례식장 측에서 임의로 시신을 옮겼다는 말 아니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장례식장 측은 "원래 고인이 입관한 모습을 보고 이름을 적는데, 이번에는 두 관에 미리 고인의 이름을 써놨다"며 "학생 관에 할머니를, 할머니 관에 학생을 잘못 안치했다. 직원의 명백한 실수다.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다행스럽게도 김 할머니의 유족과 학생의 유족들은 무사히 장례를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김 할머니의 유족은 학생의 유족과 상의해 장례식장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유공자 시신 뒤바꿔 화장한 대전보훈병원 장례식장대전의 한 병원 장례식장이 국가유공자의 시신을 뒤바꿔 화장하는 어처구니없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94세 할머니 시신이 화장장서 '고등학생'으로 바뀌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