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준용씨 증언 조작'에 사과한 안철수가 욕먹는 이유

권순걸 기자 2017.07.12 21:20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취업 특혜 조작 의혹에 대해 사과했지만 여론을 여전히 싸늘하기만 하다.


12일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준용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사과했다.


안 전 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당의 대선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모든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구속에 대해서는 "처음에 소식을 들었을 때 저에게도 충격적인 일이었다"라며 "검찰의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당이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더 일찍 사과를 했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검찰수사가 이미 시작된 상황에서는 사실관계를 정확히 알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지켜봤다"고 전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준비한 사과문과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했지만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사과가 미흡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사과의 대상과 대선후보로서의 책임을 모호하게 표현했기 때문이다.


이번 사과문은 안 전 대표가 직접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는 사과문에서 사과의 대상인 문재인 대통령과 그의 아들 문준용씨의 이름을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저 '이번 사건으로 심적 고통을 느꼈을 당사자'라는 말로 대상을 뭉뚱그리는 사과의 뜻을 전했을 뿐이다.


이에 안 전 대표가 문 대통령과 문준용씨에게 사과할 마음이 없지만 떠밀려 나온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됐다.


이번 사건의 주범이라는 의혹의 당사자이자 자신이 인재 영입 1호로 발탁한 이 전 위원에 대한 당 차원의 처벌 언급도 전혀 없었다.


안 전 대표는 "모든 짐을 짊어지고 가겠다"며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책임을 어떻게 지겠다는 것인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인사이트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 / Twitter '@cheolsoo0919'


'정계 은퇴도 고려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가 당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정말 깊이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국민의당의 제보 조작 의혹이 나온 지 16일 만에 나온 책임자의 사과라고 보기에는 미흡했다는 지적이다.


'고작 이 정도 사과문을 발표하려 보름 넘게 기다렸나' 하는 누리꾼들의 한탄이 이어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야당인 바른정당, 정의당에서도 안 전 대표의 사과가 미흡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당의 '대선 공작 게이트'가 세상에 드러난 지 16일째, 안철수 전 대표가 입장표명을 한 것은 늦었지만 다행이다"라면서도 "이 사건에 책임 있는 대선 후보로서 국민의당 내부에서조차 '사과 시기를 놓쳤다'라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뒤늦은 사과'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실 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책임을 말하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잘못에 대해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밝히지 않은 점은 안 전 대표의 진정성에 의구심을 가지게 한다"고 혹평했다. 


'책임'을 지겠다던 안 전 대표의 책임감 있는 정치적 행동이 정치권 안팎에서 요구되고 있다.


안철수 "당사자와 국민께 사과…모든것 내려놓겠다"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문준용씨 증언 조작'에 사과한 안철수가 욕먹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