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철수 "당사자와 국민께 사과…모든것 내려놓겠다"

2017.07.12 19:56

인사이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12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저를 지지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심적 고통을 느꼈을 당사자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의 입장 표명은 앞서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6일 제보조작 사실을 공개하고 대국민 사과를 한 지 16일 만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담한 심정이다. 국민의당 대선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전적으로 후보였던 제게 있고 모든 짐은 제가 짊어지고 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깊은 반성과 성찰의 시간 갖겠다"며 "정치인으로 살아온 지난 5년 동안의 시간을 뿌리까지 다시 돌아보겠다. 원점에서 제 정치인생을 돌아보며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안 전 대표는 질의·응답 시간에 '내려놓겠다'는 의미와 관련한 질문에 "지금까지 정치를 하면서 잘못된 일에 대해선 먼저 사과하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정말 예상을 넘는 정도까지 저는 책임을 졌다"며 "작년 '리베이트 조작사건' 때도 무죄를 알고 있었지만, 당을 구하기 위해서 당 대표를 내려놨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도 어떻게 하면 책임질 수 있을 것인지 반성과 성찰의 시간 가지겠다"고 덧붙였다.


'정계 은퇴도 고려하느냐'고 묻자 안 전 대표는 "제가 당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정말 깊이 고민하겠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또 "실망과 분노는 저 안철수에게 쏟아내시고 힘겹게 만든 다당 체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국민의당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구속과 관련해선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검찰의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당이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안 전 대표는 말했다.


이어 "제보 조작사건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처음에 소식을 들었을 때 저에게도 충격적인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검증 부실이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며, 결국 명예훼손을 넘어 공명선거에 오점을 남겼다"며 "제대로 된 검증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것도 모두 저의 한계이고 책임"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검찰에서 참고인 신분이라도 조사가 필요하다고 하면 응하겠느냐'는 물음엔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답했다.


그는 '제보의 조작 가능성을 의심한 적이 없느냐'는 질문엔 "(5월 5일) 기자회견 당시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겠지만. 뚜벅이 유세 중이었다"며 "그땐 거의 24시간 제 주위에 붙어 인터넷 생중계가 됐다. 그래서 그것을 보신 모든 국민들은 다 아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안철수, '선거 조작' 알려진날 이유미에게 "살려달라" 문자 받았다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사건 조작 의혹을 받는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안철수에게 "살려달라"고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