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재인 정부 "서울에 일본군 위안부 박물관 건립한다"

황규정 기자 2017.07.11 12:14

인사이트(좌) GettyimagesKorea, (우) 서울시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새 여성가족부 장관으로 정현백 장관을 임명한 가운데, 정 장관이 취임 직후 위안부 문제에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정부에서 직접 위안부 박물관을 건립하고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추진하겠다고 말해 관심이 쏠린다.


지난 10일 정 장관은 취임 후 첫 현장일정으로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나눔의 집을 방문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난 정 장관은 "일본의 사과를 받는 것 못지않게 할머니들께서 당한 고통을 기억하는 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 위안부 박물관 설립과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전쟁으로 인한 인권침해를 기억하고 서울을 전쟁과 여성 인권의 국제적 메카로 만들겠다"며 "서울 시내 용산박물관과 가까운 곳에 군 위안부 박물관을 건립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는 위안부 피해자 보호 및 지원 단체들과 협의해 여가부 차원에서 예산을 집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 장관은 박근혜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동의 없이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도 재협상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12·28 합의를 재검토하고 다시 논의해 새로운 결과를 도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인사이트인사말하는 정현백 장관 / 연합뉴스 


정 장관의 행보에 위안부 관련 시민단체들은 일제히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윤미향 대표는 "민간 차원에서 박물관 건립을 추진하다 보니 한계가 있었다"며 "정부 차원에서 건립하면 총체적인 역사를 담아 미래세대에 알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정부, 8월 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로 공식 지정한다문재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기림일을 공식 지정하고 첫 국립 역사관을 건립한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