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의당 이언주, 비정규직 파업에 "미친놈들" 발언

권순걸 기자 2017.07.09 17:54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파업에 나선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미친놈들"이라고 말한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다.


9일 SBS는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열린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을 두고 '나쁜 사람들', '미친놈들'이라고 칭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발언은 파업 첫날인 29일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나왔다.


원내 수석 부대표를 맡은 이 의원은 "파업은 헌법정신에 따른 노동자의 권리이지만 아이들의 밥 먹을 권리를 해치지 않는 방향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다음날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대해 견해를 묻는 기자에게 파업 노동자들을 "미친놈들"이라고 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이 의원은 학교 급식 조리사들에게 "아무것도 아니다. 그냥 급식소에서 밥하는 아줌마들", "그 아줌마들은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라며 폄훼하기도 했다고 SBS는 전했다.


이 같은 보도가 전해지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본인 SNS를 통해 이 의원을 비판하는 글을 게시했다.


표 의원은 "정치적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한다"라면서도 "입법권력자 국회의원이 힘들고 아파서 파업하는 국민에게 막말 비하 매도하는 건 옳지 않다"라고 꼬집었다.


한편 급식 조리 노동자, 영양사, 상담사 등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이날 직무수당 인상과 정규직-비정규직 간 차별 해소 등을 주장하며 파업을 벌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학교 급식실 조리원' 아주머니가 공개한 '손가락' (사진)매일 학생들에게 점심을 만들어주던 급식실 이모님들의 고무장갑 속에 숨겨져 있던 상처입은 손가락이 공개됐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th.co.kr

News for you

국민의당 이언주, 비정규직 파업에 "미친놈들" 발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