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수 앞바다서 그물에 걸린 '멸종위기종' 고래상어 구조

이별님 기자 2017.07.07 10:23

인사이트구조된 고래상어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멸종 위기종인 새끼 고래상어가 다행히 구조됐다.


지난 6일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후 2시 여수 돌산도 임포항 해역에서 '302 청해호'가 그물에 걸린 길이 4m가량의 새끼 고래상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어선은 즉시 해수부에 신고했고, 신고를 받은 해수부 측은 가까운 해양 동물 전문 구조 및 치료 기관인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에 요청했다.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 측은 어민들과 함께 고래상어가 빠져나갈 수 있도록 그물을 조정하는 등 구조조치를 취했고, 고래상어는 2시 30분경 그물을 벗어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수부는 고래상어가 발견되자마자 신고한 해당 어선 선장 조정민씨에게 해양 동물보호 위원회 명의의 '착한 선박' 인증서와 소정의 상품을 수여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연안에서 고래상어 등 보호 대상 해양생물이 발견되면 즉시 해수부나 국립수산과학원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고래상어는 고래상어과에 속하는 상어로 최대 18m까지 자라며 한국 등 전 세계 지역에 소수가 분포하고 있다. 


고래상어는 국제적인 멸종 위기종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9월 보호 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물에 걸린 멸종 위기 '상괭이' 목숨 구해준 해경 (영상)그물에 걸린 채 옴짝달싹 못하던 멸종 위기종 상괭이를 여수해경이 구조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여수 앞바다서 그물에 걸린 '멸종위기종' 고래상어 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