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티븐 호킹 "트럼프 때문에 지구가 금성으로 변할 것"

황규정 기자 2017.07.04 20:01

인사이트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영국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파리기후협정 탈퇴 결정에 쓴소리를 가했다.


지난 2일(현지 시간) 호킹 박사는 영국 BBC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때문에 지구가 금성 같은 곳으로 변할 수 있다"고 강력 경고했다.


호킹 박사는 현재 인류가 겪고 있는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을 역설하며 "트럼프의 행동이 지구를 '기온 250도'에 황산비가 내리는 금성 같은 곳으로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후 변화 증거를 부정하고 있는 트럼프가 결국 아름다운 지구를 '환경 파괴'로 몰고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호킹 박사는 인류가 지구에 머물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인간 유전자에 탐욕과 공격성이 선천적으로 내재한 것 같아 두렵다"며 "분쟁은 줄어들지 않고 재앙을 초래하는 무기와 군사 기술만 발전하고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비쳤다.


이어 "인류 생존의 마지막 희망은 우주에 독립적인 식민지를 건설하는 일밖에 없을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미 항공우주국(NASA)이 촬영한 금성 / 연합뉴스 


스티븐 호킹 "2020년까지 우주 비행사 달에 보내 식민지 세워야"세계적인 천체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 박사가 '지구가 사람이 살기 어려울 정도로 파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