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다주 "부끄러워지기 전에 '아이언맨' 내려 놓고파"

강석영 기자 2017.07.04 18:55

인사이트영화 '아이언맨 3'


[인사이트] 강석영 기자 = '아이언맨'으로 잘 알려진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블 은퇴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한 호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아이언맨을 계속 연기하는 데에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은 아이언맨이 나와 딱 맞는 옷이라고 말한다"며 운을 뗐다.


인사이트Instagram 'robertdowneyjr'


아이언맨을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매번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작품에 들어갔다는 그는 "지난 일곱 편의 영화에서 내가 이뤄놓은 것들을 단 한 순간의 실수로 망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끄러워지기 전에 내려놓고 싶다"며 마블 은퇴를 고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인사이트영화 '아이언맨 3'


실제로 최근 마블의 수장 케빈 파이기는 '어벤져스4'에서 중요한 슈퍼 히어로의 마지막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끝을 맞이할 주인공이 '아이언맨'이 아닐지 조심스럽게 추측하고 있다.


한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지난 2008년부터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 역을 맡아 마블을 대표하는 히어로로 자리매김했다.


인사이트영화 '아이언맨 3'


'스파이더맨 : 홈커밍', 해외서 '역대급' 극찬 쏟아졌다개봉을 코앞에 둔 마블 영화 '스파이더맨 : 홈커밍'이 해외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강석영 기자 seok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