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연구팀, 세계 최초로 '암 유발' 원인물질 찾았다

홍지현 기자 2017.07.03 21:45

인사이트(좌)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김성훈 교수 /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gattyimagesBank


암 세포를 유발하는 염증 원인물질이 발견돼 향후 암세포의 전이나 통제가 가능할 전망이다.


3일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김성훈 교수팀은 암을 유발하는 염증의 원인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원인 물질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염증 반응'이란 우리 몸의 방어 체계를 뜻한다. 정상적인 사람의 경우 상처나 감기 등에 걸렸을 때 이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의미한다.


그러나 암세포의 경우 이 시스템을 역으로 이용해 우리 몸의 면역 시스템을 망가뜨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attyimagesBank


따라서 이 암세포를 유발하는 염증반응의 원인을 정확히 규명할 경우 암세포의 전이나 통제가 가능하게 된다는 것.


연구팀에 따르면 대장암세포로부터 염증을 유발하는 엑소좀(exosome, 세포외소낭)을 발견했다. 여기에 있는 라이실-tRNA 합성 효소인 'KRS'(lysyl-tRNA synthetase)가 염증 유발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성훈 소장은 "단백질 합성을 담당하는 효소가 암세포에서 어떤 염증을 유발하게 되는지를 규명한 것"이라며 "염증 조절이 가능해지면 면역력을 증대시키는 데에도 분명 도움이 되는 지표로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이날 세포생물학 분야 세포생물학 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 중 하나인 'Journal of Cell Biology'에 'spotlight' 논문으로 실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attyimagesBank


'선크림' 바르고 수영장 뛰어들면 '암' 걸릴 수 있다피부 보호를 위해 선크림을 바르고 수영장 물에 들어가면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한국 연구팀, 세계 최초로 '암 유발' 원인물질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