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아 조로병' 원기, 소원하던 스파이더맨 만났다

권순걸 기자 2017.07.02 22:45

인사이트사진 제공 = 쉐어앤케어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희귀병 '소아 조로병'을 앓고 있는 원기 군이 소원이던 '스파이더맨'을 직접 만나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2일 쉐어앤케어와 소니픽쳐스는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주연배우 톰 홀랜드가 홍원기군과 만났다고 밝혔다.


원기군은 전세계 300명, 국내 한명 뿐인 '소아조로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다.


평소 스파이더맨 캐릭터를 좋아해 '스파이더맨'을 실제로 만나보는 것을 소원으로 간직하고 있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쉐어앤케어


마침 2일 영화 '스파이더맨'의 주연배우인 톰 홀랜드와 존 와츠 감독이 영화 홍보 차 한국을 방문하면서 원기 군의 소원이 이뤄지게 됐다.


소니픽쳐스 측은 원기 군의 소원이 스파이더맨을 만나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원기 군을 직접 초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의 한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열린 vip시사회에 초청된 원기 군은 가장 가까운 자리에서 사인회에 참여해 톰 홀랜드의 사인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쉐어앤케어


이어 함께 사진 촬영을 하며 잠깐이지만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원기 군은 그토록 소원하던 스파이더맨을 직접 만난 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쉐어앤케어


조로병 앓는 원기," 한국 오는 스파이더맨 배우들 만나고 싶어요"국내 1명, 전세계 300명 뿐인 '소아조로병'을 앓고 있는 원기 군이 '스파이더맨'을 만나고 싶다는 소원을 전해왔다.


65세 신체 가진 12살 원기의 '어린이날' 소원국내 유일의 소아조로증 환자 홍원기(12) 군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소아 조로병' 원기, 소원하던 스파이더맨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