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폰 안 하고 옆에 놔두기만 해도 머리 나빠진다"

김소영 기자 2017.07.01 18:43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스마트폰을 곁에 두기만 해도 뇌 인지능력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1일 IT업계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오스틴대 아드리안 워드 교수 연구팀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스마트폰을 가까이 둘 수록 '가용 인지능력'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800여 명의 스마트폰 사용자를 임의로 선정해 스마트폰 위치에 따라 그룹을 나누고 테스트를 실시했다.


휴대전화는 모두 '진동'모드인 상태에서 집중력과 기억력, 문제 해결력 등을 묻는 문제에서 스마트폰을 책상 앞과 주머니에 둔 그룹은 각각 30.5점과 31점을 약간 넘는 점수를 받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반면 스마트폰을 아예 다른 방에 둔 그룹은 34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특히 스마트폰에 의존성을 많이 느끼는 사람일수록 이 같은 인지능력의 감소가 더 크게 나타났다.


테스트 당시 스마트폰의 온·오프 상태는 점수 차이와 연관이 없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은 스마트폰에 알림이 왔기 때문에 방해를 받은 것이 아니었다. 스마트폰의 '존재' 자체가 인지능력을 떨어뜨렸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밥 먹을 때 스마트폰 사용하면 '과식'할 위험 높아진다대한의사협회가 식사 중 스마트폰을 사용할 경우 다양한 부작용일 일어난다고 경고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