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송하윤, 안재홍에 이별통보 후 헤어지게 만든 표예진에 '물싸대기'

김나영 기자 2017.06.28 07:26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연일 답답한 고구마 행보를 이어가던 백설희(송하윤)이 장예진(표예진)에 통쾌한 '물세례'를 날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쌈, 마이웨이'에서는 6년 사귄 남자친구 김주만(안재홍)에게 이별을 고하는 설희의 단호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주만은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장예진의 연락을 받고 나가 친히 자취방에 데려다 주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집에서 예진의 택배상자를 옮겨주던 주만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예진의 옷방에서 잠들어버렸고, 무단 외박을 하고 말았다.


주만이 예진에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며 속앓이 해온 설희는 밤새 연락이 되지 않는 주만을 기다리다 참아온 분노를 폭발했다.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다음날 예진의 집에서 나온 주만과 마주친 설희는 주만의 변명을 들으려 하지 않았고, "우리 헤어져"라는 말로 단호하게 이별을 통보했다.


이후 예진은 설희를 찾아와 "언니에게 너무 미안해서. 죄송하지만 저 대리님에 대한 마음 진심이고, 만나고 싶다"고 뻔뻔하게 말했다.


그러자 설희는 "하고 싶은 대로 해라. 결혼한 사이도 아니고. 나랑 헤어지고 예진씨 만날 수도 있다"며 냉수를 끼얹었다.


이어 "지금 내가 물 한 컵 정도 뿌려도 되지 않냐. 몰랐을 때는 몰라도 알면서도 그런 건 진짜 나쁜 년이니까. 언젠가는 예진씨도 꼭 내 입장이 돼 보길 바란다. 아무것도 모른다는 천진한 눈에 피눈물 나길 바란다"며 독설을 날렸다.


그간 주만의 흔들림을 끝까지 참고 기다려주며 답답한 모습으로 일관했던 설희의 단호하고 당찬 모습에 시청자들은 "드디어 사이다를 마셨다"며 통쾌해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Naver Tv KBS 2TV '쌈, 마이웨이'


"너랑 있으면 지쳐" 남친 안재홍 말에 분노 폭발한 송하윤 (영상)6년을 만나도 예전보다 더 좋다는 백설희(송하윤)에게 김주만(안재홍)은 "사람이 어떻게 6년 내내 똑같을 수 있냐"는 답변을 전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송하윤, 안재홍에 이별통보 후 헤어지게 만든 표예진에 '물싸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