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말에 '늦잠'자는 것으로 '비만' 예방할 수 있다

이별님 기자 2017.06.27 17:23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s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주중에 모자란 잠을 주말에 늦잠을 자면서 보충하면 비만을 예방하는 효과를 얻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7일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윤창호 교수는 19~82세 한국인 2,156명을 주말에 잠을 보충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윤창호 교수에 따르면 주말에 주중보다 약 1.7시간 정도 오래 자는 932명의 체질량지수는 평균 22.8㎏/㎡인 반면 늦잠을 자지 않은 1,224명은 평균 23.1㎏/㎡으로 조사됐다.


체질량지수란 키와 몸무게를 이용해 비만도를 추정하는 측정법으로 수치가 클수록 비만일 확률이 높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s


모자란 잠을 주말에 보충하는 그룹의 체질량지수가 더 낮아 비만을 예방하는 것이다. 


또 주말에 수면 시간을 1시간 연장할수록 체질량지수는 0.12㎏/㎡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창호 교수는 "비만을 예방하기 위한 방안으로 칼로리 조절이나 운동 외에도 주말에 수면시간을 늘리는 것이 하나의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윤창호 교수의 이번 연구 결과는 수면 분야의 국제 학술지인 '슬립(Sleep)' 최신호에 게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s


"커피 하루 3잔 이상 마시는 여성, 비만 위험 높다"하루 3잔 이상 커피를 마실 경우 비만 위험에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주말에 '늦잠'자는 것으로 '비만' 예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