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5살에 키가 벌써 '173cm'인 농구선수 우지원의 딸

강석영 기자 2017.06.26 19:23


인사이트채널A '사심충만 오!쾌남'


[인사이트] 강석영 기자 = 농구선수 우지원의 기럭지를 꼭 닮은 딸 우서윤이 화제다.


지난 25일 채널A '사심충만 오!쾌남'에는 우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우지원은 "올해 15살 된 딸 우서윤의 키가 173cm"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woojiwon10'


앞서 우지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월을 넘어 초월 !!! 이제 그만 자라도 되지 않겠니?'라는 글과 함께 우서윤의 사진을 게재한 적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우서윤은 작은 얼굴과 길쭉한 기럭지를 뽐내며 '모델 포스'를 풍겼다.


키 191cm인 아빠의 다리 길이를 그대로 물려받은 듯한 우서윤의 비율은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내게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woojiwon10'


'꾸기' 아빠 장난에 당하지 않으려고 '굳은 결심'한 대박이가 한 행동대박이가 더는 아빠 이동국 장난에 당하지 않으려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강석영 기자 seok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