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남친이 4시간 30분간 숫자 조합해 현관문 열고 들어왔어요"

황규정 기자 2017.06.19 17:0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6개월 전 헤어진 여자친구의 집에 들어가 귀금속을 훔치고 승용차 타이어에 구멍을 내고 달아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특히 이 남성은 현관문 비밀번호를 알아내기 위해 무려 4시간 30분 동안 숫자를 일일이 조합하는 집요함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부산 영도경찰서는 금품을 훔친 혐의로 이모(40)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4월 13일 오후 2시께 부산 영도구에 위치한 전 여자친구 이모(33)씨의 아파트를 찾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비밀번호를 몰랐던 이씨는 4시간 30여 분에 걸쳐 숫자를 조합해 현관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갔다.


그곳에서 시가 1백 50만원 상당의 금반지를 훔치고 밖으로 나온 이씨는 바깥에 세워진 전 여자친구 이씨의 마티즈를 발견한다.


이씨는 전 여자친구를 해하려 대형 옷핀 바늘을 이용해 마티즈 타이어 4개 5~6곳을 찔러 구멍을 냈다.


이씨는 세 차례에 걸쳐 이 같은 행위를 반복했고, 전 여자친구 이씨는 이 때문에 차량을 새로 바꿔야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전 여자친구가 마티즈에서 아이포티로 차를 바꾸자 이씨는 또다시 바늘로 타이어를 찌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씨가 4시간 30분간 숫자 조합해 알아낸 비밀번호로 6차례 전 여자친구 집에 침입해 개인 물건을 뒤졌다"고 밝혔다.


이씨가 지금까지 훔쳐간 금품만 해도 시가 7백만원에 달한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헤어진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를 만나고 있다는 소식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헤어진 전 여친 돈 '1억' 갚지 않고 잠적했다 구속된 남성4년 동안 사귄 여자친구에게 1억원을 뜯어가 갚지 않은 남성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