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8살 소녀 살해한 여고생이 범행 직후 올린 소름돋는 트윗

장영훈 기자 2017.06.18 12:20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 ??? ?? 모야 우리 동네에서 애가 없어졌대"


그야말로 충격적이다. 얼마 전 세상을 충격에 빠뜨린 인천 8세 여아 살해사건 범인 17살 여고생이 범행 당일 올린 트윗글이 또 다시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 3월 발생한 인천 여아 살해사건에 대해 집중 조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8세 여아를 살해한 범인인 17살 여고생 김양은 여아를 유괴해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끔찍하게 살해한 뒤 태연하게 시신을 아파트 물탱크에 유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보기에는 너무 범행 소요 시간이 짧았고, 또한 너무나 치밀했다.


시신의 일부는 '자캐 커뮤'에서 만난 친구 박양에게 건넸졌는데 박양은 현재 "시신인 줄 전혀 몰랐다"며 공범 사실을 적극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평범한 중산층 가정에서 자라난 소녀의 잔혹하고 기이한 범죄. 김양은 첫 재판에서 환청을 듣고 집을 나섰다가 범행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김양의 실제 트위터가 공개됐는데 가장 충격적인 사실은 김양이 마지막으로 남긴 트윗글 2개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김양은 범행을 저지른 당일 저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범인인데도 불구하고 태연하게 "? ??? ?? 모야 우리 동네에서 애가 없어졌대"라고 글을 남겼다.


그리고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체포되기 전에는 "당분간 자리를 비울거에요!"라고 추가적으로 글을 올리기까지 했다.


한편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미성년자 약취·유인 후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혐의로 구속된 김양은 첫 재판에서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심신미약 상태를 주장했다.


김양으로부터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공범 박양은 살인 방조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알' 초등생 살해 여고생이 캐릭터 커뮤니티에 그린 그림8살 여아를 잔인하게 살인한 17세 소녀 김 양의 행적이 낱낱이 드러났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