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상조 공정위, '치킨' 다음으로 '피자업계' 손본다

권순걸 기자 2017.06.18 11:33

인사이트김상조 공정위 위원장.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김상조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이 취임한 이후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공정위가 최근 BBQ 등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불공정한 관행을 뿌리 뽑겠다고 천명한 이후 치킨 업체들이 잇달아 가격 인상을 철회하며 '몸사리기'에 나섰다.


18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가 치킨업계에 이어 이번에는 피자업계의 불공정한 관행과 부당가맹금 등을 점검해 바로잡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근 치킨업체들은 소비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올렸는데 김 위원장이 취임한 뒤에는 사태의 '심각성'을 의식하고 곧바로 가격을 내렸다.


대기업의 횡포를 막겠다고 포부를 밝힌 김 위원장이 본격적으로 '칼'을 빼들자 업체들이 몸을 숙이며 불공정한 '갑(甲)질'을 내려놓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치킨업체들은 가격 인상을 강행하면서 'AI(조류독감)' 등의 이유로 판매가격을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공정위가 이런 상황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실태 조사에 나서자 '꼬리'를 내린 셈이다.


업계에 따르면 치킨업계에 이어 다음 타깃으로 꼽히는 곳은 바로 피자업계가 유력한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피자업체들 중에서도 대표적으로 '피자헛'의 경우 부당가맹금과 일방계약 해지 등 논란이 오랫동안 끊이지 않았다.


인사이트Pizza Hut


김 위원장은 평소에도 가맹 본사의 '갑질'로 소상공인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는 소신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어 '피자헛' 등 피자업계 내부에서는 비상이 걸렸다.


현재까지 주요 타깃은 '피자헛'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 피자헛의 경우 가맹점주들과 잇단 소송에 휘말리면서 법원으로부터 '가맹금(부당가맹금)'을 돌려줘야 한다고 판결을 받기도 했다.


여기에 소비자들의 부정적인 인식도 높아 불매운동까지 일어났을 정도로 여론이 좋지 못한 실정이다.


공정위는 현재 국회와 협력해 불공정거래 행위를 일삼는 업체 대표들을 국정감사에 소환하는 방법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Facebook 'dominostory'


김상조 위원장 취임 이후 공정거래위원회가 '재계 저승사자'라는 과거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업계 관계자들은 벌써부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와 관련 누리꾼들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원래의 기능을 되찾고 있는 것 같다"며 "대기업과 대형 프랜차이즈의 횡포를 막아 소비자의 권리를 지켜주길 기대한다"고 반응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김 위원장 취임 후 치킨 값이 인하됐는데 이번에는 피자 가격도 떨어지는 것 아닌가 모르겠다"는 댓글 등을 달았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