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한민국 해군 최초 '여군 함장' 탄생했다

2017.06.18 11:02

인사이트안희현 소령(왼쪽)과 안미영 소령 / 사진제공  = 해군


우리 해군이 사상 처음으로 여군 함장을 배출했다.


해군은 18일 "여군인 안희현(37) 해군 소령이 최근 전반기 장교 보직 심사위원회에서 450t급 소해함 '고령함'의 함장으로 선발됐다"고 밝혔다.

1945년 해군 창설 이후 여군 함장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2001년 여군 장교가 함정에 배치되기 시작한 지 16년 만이다.


우리 군에서 높아진 여군의 위상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안희현 소령은 이달 중 해군교육사령부의 함장 보직 전 교육을 마치고 8월 초 고령함 함장으로 부임할 예정이다.


안 소령은 1999년 해군사관학교에 첫 여생도로 입교해 2003년 임관하고 구조함 항해사, 구축함 유도관, 초계함 작전관, 호위함 전투정보관, 2함대 전비전대 대잠전술반장, 정보작전참모, 상륙함 부함장 등을 역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안 소령이 지휘할 고령함은 기뢰를 탐색·제거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함정으로, 승조원은 50여명이다. 기뢰 처리 장비 외에도 20㎜ 함포로 무장하고 있다.


안 소령의 남편은 신주호(37) 해병 소령으로, 해병대사령부 정보상황실장이다. 두 사람은 해군사관학교 선후배이기도 하다.


안 소령은 "해군의 첫 여군 함장으로 임명됐다는 자부심도 크지만 나의 지휘능력이 여군 전체의 능력을 평가하는 기준이 될 것이라는 부담에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는 "사관학교에 입교한 순간부터 '처음이라고 두려워하지 말자'는 신조로, '여군'이 아니라 적과 싸워 우리의 바다를 지키는 해군장교로서 근무해 왔다"면서 "함장으로 취임하면 부여된 임무는 100% 완수하고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부대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또 이번 해군 장교 보직 심사위원회에서는 해군 최초의 여군 고속정 편대장도 나왔다.


여군인 안미영(37) 소령은 다음 달 중순 남해를 지키는 3함대 예하 321 고속정 편대장에 취임해 부산항만 방어와 남해 경비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해병대 병장 출신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2003년 해군사관후보생으로 임관한 안 소령은 구축함 전투체계보좌관, 상륙함 갑판사관, 함대 지휘통제실 당직사관, 전투전대 훈련관, 고속정 정장, 초계함 부함장, 부산기지전대 정작참모 등을 지냈다.


안 소령의 남동생 안승화(35) 소령도 해군 장교로, 2함대 소속 호위함 경기함의 작전관으로 근무 중이다.


그는 "대위 때 고속정 정장 직책을 수행한 경험이 있어 어려운 점은 없다. 임무를 잘 수행할 자신이 있다"면서 "부하들이 믿고 따를 수 있는 지휘관으로 인정받고 싶다. 전투전문가로서 대한민국의 바다를 철통같이 지켜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현재 해군에서 여군이 차지하는 비율은 장교의 7.6%, 부사관의 5.0%로, 특수전(UDT), 잠수(SSU), 잠수함 등을 제외한 분야에서 점차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


해군은 2020년 무렵 도입할 3천t급 잠수함에는 여군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3대에 걸쳐 '200년' 해군에 복무한 이준호 하사 가족들3대에 걸쳐 10명이 모두 해군에 몸담은 해군 명문가 집안이 화제를 모았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대한민국 해군 최초 '여군 함장' 탄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