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 혈세로 공무원 개인 전화비까지 4년간 '10억' 지원한 강남구청

장형인 기자 2017.06.18 09:00

인사이트SBS 뉴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국민 세금으로 공무원의 개인 전화비까지 지원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17일 SBS 뉴스는 서울 강남구청 직원들이 개인 휴대전화 요금을 지원해 오다 서울시의 중단 지시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강남구청은 5급 이상 공무원에겐 5만 원, 6급 이하엔 2만 원의 통화요금을 4년 넘게 지원해왔다.


인사이트SBS 뉴스


이를 모두 합치면 1년에 3억이며, 총 10억이 넘는 세금이 구청 공무원 1천2백여 명의 개인 휴대폰 요금으로 나간 것이다.


강남구청이 공무원의 개인 전화비를 지원안 이유는 안전, 청소, 교통 민원 등을 어디서나 처리하겠다는 명목이다.


하지만 강남구청 측은 공무원들의 개인 전화번호를 알 방법은 어디에도 없었다.


인사이트SBS 뉴스


게다가 현재 서울 시내 다른 구청은 꼭 필요한 일부 외근 직원들에게만 개인 전화비를 지급하고 있었는데, 강남구청은 무차별적으로 지급하고 있었다.


위례시민연대 심우기 이사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일반 기업도 통신비가 지급돼야 하는 관련 업무에만 통신비를 지급한다. 그런데 강남구청은 업무와 상관없이 무차별적으로 지급했다는 것이 심각한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서울시는 이에 강남구청에 지급을 중단하라며 주의 처분을 내린 상태다.


한편 현재 시민단체는 강남구청을 횡령과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SBS 뉴스


세 아이 위해 쉬는날 없이 일하다 숨진 '워킹맘 공무원' 순직 인정올해 초 세 자녀를 건사하기 위해 쉬는 날 없이 일하다 과로로 숨진 '워킹맘 공무원'이 순직을 인정받았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