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숨진 갓난아이 2명 '비닐봉지'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 엄마

2017.06.17 22:48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Major News / YouTube, (우) 연합뉴스


부산의 한 가정집 냉장고에서 숨진 아기 시신 2구가 발견돼 경찰이 친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지난해 4월부터 1년 2개월간 함께 동거했던 남성은 아기 시신이 있는지 몰랐다고 진술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김모(34·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7일 정오께 부산 남구의 한 가정집 냉장고에서 아기 시신이 발견됐다는 A씨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A씨는 이 집에 사는 친오빠 B씨를 보려고 방문해 냉동실 문을 열었다가 비닐봉지에 싸인 아기 시신 1구를 발견했다.


경찰은 B씨의 동거녀이자 집주인인 김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김씨는 경찰에서 지난해 1월 아기를 낳았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정확한 날짜는 기억하지 못했다.


김씨는 사건 당일 직장에서 근무하던 중 하혈을 해 조퇴한 뒤 욕실에서 샤워하던 중 아기가 나왔다고 밝혔다.


아기를 출산한 뒤 곧바로 기절했으며 새벽 2시 깨어나 보니 아기가 숨져있어 냉장고 냉동실에 보관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김씨는 냉장고에 아기 시신 1구가 더 있다는 사실도 털어놨다.


경찰은 냉장고 냉동실을 수색해 아기 시신 1구를 추가로 발견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추가로 발견된 아기는 3년 전 병원에 낳아 집에 데려왔으나 키울 여력이 안 돼 거의 방치했고, 이틀 뒤에 숨졌다고 진술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김씨는 최근 3년간 아기 시신 2구를 냉장고 냉동실에 보관했고 이 과정에 이사도 한 번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시신 2구를 국립과학수사 연구소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가릴 방침이다.


시신이 오래 냉동실에 보관된 데다 김씨가 구체적인 진술을 하지 않아 성별조차 제대로 파악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생부가 누구인지도 밝히지 않고 있다. 동거남 B씨는 냉장고에 시신이 있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B씨는 김씨와 3년 전부터 알고 지냈으며 지난해 4월부터 동거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와 동거남의 진술을 모두 그대로는 믿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두 사람과 아기 시신 2구의 관련성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에서 혼자 아기 낳고 살해한 뒤 베란다에 버린 17살 여고생부모님에게 임신한 사실을 숨기고 집에서 몰래 혼자 아기를 출산한 뒤 살해한 여고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

숨진 갓난아이 2명 '비닐봉지'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