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터넷 수리하러 갔다가 칼에 찔려 숨진 인터넷 기사

권순걸 기자 2017.06.17 18:2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인터넷에 문제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간 인터넷 기사가 흉기에 수차례 찔린 채 사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7일 충북 충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7분쯤 충주시의 한 원룸 건물 2층에서 집주인 A씨(55)가 한 인터넷 설치기사 B씨(53)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맞아 피를 흘리며 건물을 빠져나오던 B씨는 집배원에 의해 발견돼 병원에 옮겨졌다.


하지만 B씨는 과다 출혈과 폐 등 장기 손상으로 끝내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언론에는 A씨와 B씨가 서로 다투다 흉기를 휘둘러 숨진 것으로 보도됐지만 유족은 '묻지마 살인'으로 주장하고 있다.


고인의 동생은 인사이트에 "서비스를 하러 간 사람이 고객과 싸웠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며 쌍방 폭행으로 인한 살인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형님이 목 뒤쪽과 왼쪽 팔 사이 등을 일방적으로 많이 찔렸더라"라며 "내일 부검한 뒤에 결과가 나오겠지만 참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경미하게 다친 A씨가 치료를 끝내자마자 살인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경찰에 B씨와 인터넷 설치 문제로 다퉜다는 주장을 강하게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다투게 된 이유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인터넷 수리하러 갔다가 칼에 찔려 숨진 인터넷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