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의 강아지 마음대로 만지는 행동 어떻게 생각하나요?"

황기현 기자 2017.06.17 15:0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남의 강아지를 함부로 만지는 아이들과 그 모습을 방관하는 부모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산책하는 강아지를 보면 허락을 받고 만져달라'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의 글쓴이는 사연에 앞서 "목줄 등 강아지를 산책시킬 때 지켜야 할 매너를 당연히 지키고 있다"며 운을 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글쓴이는 "강아지와 산책할 때 항상 (강아지를 본) 아이들이 우다다 뛰어오고 부모님들은 뒤늦게 온다"며 "그러면서 꼭 자기 아이한테 '만져봐'라고 한다"고 한탄했다.


강아지의 주인이 눈앞에 있음에도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아이들에게 만져보라고 한다는 것이다.


글쓴이는 또 "저번에 저희 강아지를 귀여워해 주던 아이들이 뚱뚱한 개가 지나가자 발길질을 하더라"라며 "괜히 제가 그 강아지 주인분한테 미안해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처럼 동의 없이 강아지를 만지는 아이들과, 이를 방관하는 부모에게 지쳤다는 글쓴이는 "적어도 주인에게 한 번쯤은 물어보고 만졌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는 '우리 애 문다'고 거짓말이라도 해야겠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가정교육을 잘 받은 아이들은 먼저 물어보는데 부모 탓인 듯", "흙 묻은 손으로 만지려고 달려오면 기분 나쁨", "저도 만지면 문다고 경고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태어나 처음으로 산책 나선 최현석 셰프네 아기 허스키 '뚜이' (영상)최현석 셰프 가족이 기르는 솜뭉치 같은 아기 허스키 '뚜이'가 생애 첫 산책에 나섰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

"남의 강아지 마음대로 만지는 행동 어떻게 생각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