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유한국당 간부,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주 나쁜 놈" 막말

이별님 기자 2017.06.16 08:02

인사이트JTBC '정치부회의'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자유한국당의 한 간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막말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기계회관으로 이사한 자유한국상 서울시당 개소식에서 강동호 서울시당 위원장의 발언이 있었다.


이날 강 위원장은 "문재인이가 청와대 전세 내서 일을 시작했는데, 적폐 청산이라고 해서 정치보복을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위원장은 "친북하는, 종북하는 문재인은 우리 보수, 우리 주류세력을 죽이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JTBC '정치부회의'


그러면서 "상대가 아주 나쁜 놈이기 때문에, 깡패 같은 놈은 나쁜 놈이다"며 "이런 놈을 상대해서 점잖게 나가다가는 나라 꼴이 안 된다"고 청중들을 향해 외쳤다.


더불어민주당은 김현 대변인은 "강 위원장의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한 막말로 국민을 아연 질색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당의 서울시당 위원장 직책을 맡은 사람의 깜냥을 의심케 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런 발언은 정치 혐오감을 조장하는 것으로 막가파식 돌출행동이자 몰지각한 행태"라고 말했다.


또 자유한국당 지도부에는 "강동호 위원장의 막말에 대해 진상 파악과 함께 국민에게 즉각 사죄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 / 연합뉴스


문 대통령 '현충일 추도사' 중에 눈 감고 자는 정우택 원내대표 (영상)정우택 자유한국당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도사 도중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News for you

자유한국당 간부,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주 나쁜 놈" 막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