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가유공자 266명과 266번 사진 찍은 문재인 대통령

황기현 기자 2017.06.15 22:26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청와대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을 받아 청와대에 온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 266명 모두의 안부를 물었다.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 온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 266명을 맞아 청와대 영빈관 행사장 입구에서 일일이 안부를 묻고 사진을 촬영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가수호희생자 유족, 6·25전쟁영웅 유족, 민주화운동 희생자, 보훈 단체장 및 모범회원 등 266명이 참석했다. 파독 광부·간호사 등도 특별초청자로 함께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청와대


문 대통령은 참석자 모두와 악수를 나누며 안부를 물은 것은 물론 고령 참석자와 인사할 때는 몸을 낮추는 눈높이 인사를 했다.


이에 원래 15분가량으로 예정돼 있던 참석자와의 인사가 30분을 훌쩍 넘기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런 예우에 대해 문 대통령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이 사회로부터 존경받고 제대로 대접받는 게 대통령으로서의 소신이자 분명한 의지"라고 밝혔다.


이어 "보훈 잘하는 나라가 안보 잘하는 나라"라며 "국민 뜻을 받들어 따뜻한 보훈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문 대통령은 또 "악수하면서 같이 사진을 찍었는데 그 사진을 댁으로 보내드리겠다"며 "제가 잘해야 그 사진을 벽에다 자랑스럽게 걸어둘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해 참석자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에게 사랑받는 성공한 대통령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인사를 마쳤다.


국가유공자 경례에 허리 굽혀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국가유공자가 경례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경의를 담아 90도로 허리 굽혀 인사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