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초등학생 치여 숨졌는데…1시간 태연히 버스 운행한 운전기사

장영훈 기자 2017.06.15 19:53

인사이트사고 발생 현장 모습 /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초등학생이 치여 숨졌는데도 불구하고 태연하게 운행한 버스 운전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초등학생을 치어 숨지게 한 뒤 현장을 이탈한 혐의로 시내 버스 운전기사 A(60)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3시 26분쯤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의 한 도로 삼거리에서 길을 건너던 초등학생 B(11) 군을 버스로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크게 다친 B군은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 숨지고 말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경찰은 인근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해 사고 버스를 특정한 뒤 이날 오후 4시 20분쯤 버스 운전기사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사고가 발생했는데도 불구하고 정상적으로 노선에 따라 버스를 운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큰 충격을 준다.


사고 발생 1시간여 만에 붙잡힌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람을 들이받았는지 알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한 관계자는 "사고 지점은 스쿨존(어린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라며 "A씨가 안전운전을 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조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버스 뒷문에 옷 끼여 끌려가다 손가락 신경 잃은 여대생 (영상)부산에서 한 여대생이 버스에서 내리다가 문에 옷이 끼여 10m나 끌려가는 사고를 당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