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저는 친일파 후손입니다"···독립운동 영화 만들고 싶던 청년의 눈물

김소영 기자 2017.06.14 20:56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저는 친일파의 후손이었습니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친일파의 후손임을 알게 된 누리꾼 A씨의 절망 섞인 고민이 올라왔다.


A씨는 한국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평소 한국 역사에 관심이 많다. 


특히 A씨는 독립운동가 윤봉길 의사의 이야기에 감명을 받아 훗날 그와 관련된 작은 영화를 만드는 게 꿈이다.


하지만 그는 최근 할머니 댁에 방문해 충격적인 사실을 접하게 됐다.


인사이트윤봉길 의사


바로 A씨의 할머니 댁에 증조할아버지가 '일본 군복'을 입고 있는 사진이 있었던 것.


처음 A씨는 증조할아버지가 단순히 일제강점기 시대를 살아가기 위해 '위장'을 했을 거라 믿었다.


하지만 할머니가 알려준 증조할아버지의 이름을 온라인에 검색해 본 후 절망할 수밖에 없었다.


A씨의 증조할아버지는 '2급 수준'의 친일파였던 것이다. A씨에 따르면 그의 증조할아버지는 조선과 각종 거래를 할 때 일본에 유리하도록 조정한 반역행위를 저질렀다.


인사이트친일파 민영휘 /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A씨는 "내가 친일파의 핏줄이라는 게 미안하고 살기가 싫어진다"며 "나 같은 게 감히 윤봉길 의사를 존경해도 되나 싶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윤봉길 의사의 영화를 만들게 되더라도 친일파였던 조상 때문에 영화의 본의가 퇴색될 것 같다는 고민도 덧붙였다.


현재 A씨의 고민을 접한 누리꾼들은 '옹호'와 '비난'이라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부끄러워해야 옳다"고 주장했고, 또 다른 이들은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앞으로 독립운동가를 존경하며 살아가면 된다"고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친일파' 민영휘 무덤 관리 가옥을 문화재로 등록한 강원도대표적인 '친일파' 민영휘의 무덤을 관리하는 가옥이 문화재로 등록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