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 35% "담뱃갑 흡연경고 사진 큰 효과 없다"

2017.06.14 08:56

인사이트


국민 10명 중 4명 가까이는 금연정책의 하나인 담뱃갑 흡연경고 사진 부착에 대해 큰 효과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리서치 데이터스프링코리아가 운영하는 패널나우가 5월 31일부터 6월 4일까지 회원 1만5천673명을 상대로 '담뱃갑 경고 사진,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는 설문조사를 한 결과 '담배 피울 사람은 피우기 마련이라 쓸모없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35.6%로 가장 많았다고 13일 밝혔다.


'흡연자와 처음 흡연을 하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준다'는 답변은 28%였고 '경고사진을 볼 때마다 혐오감이 든다'(18.2%), 금연에 확실한 효과가 있다(9.5%) 등의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회원들은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의심스럽다', '편의점 아르바이트 할 때 보면 필 사람은 다 핀다. 그런데 그림 바꿔달라고 하는 사람이 짜증 날 정도로 많은 것도 사실이다', '피울 사람은 다 피우니, 쓸데없는 데 돈 낭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라에서 담배를 만들지를 말든지', '혐오사진을 오히려 장난처럼 대하는 사람들도 봤다' 등의 의견도 내놓았다.


인사이트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감소했던 담배판매량이 올해 3월과 4월 잇따라 증가했다. 따라서 지난해 12월 도입된 담뱃값 흡연경고 혐오그림이 '반짝 효과'에 그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조사를 한 데이터스프링코리아는 한국·중국·일본·대만·홍콩·싱가포르·인도네시아·베트남·태국·말레이시아·필리핀 등 아시아 11개국에 전체 약 300만 명의 온라인 조사 패널을 보유한 데이터스프링(dataSpring)의 한국법인이다.


우리나라에는 약 30만 명의 패널이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패널 조사도 수행하고 있다. 설문조사 응답에 따라 포인트가 적립되며, 적립된 포인트로 굿네이버스에 기부도 가능하다.


인사이트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