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2030년 월드컵, 남북한 포함 동북아가 공동개최" 제안

권순걸 기자 2017.06.12 19:12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030년 월드컵을 남북한과 동북아가 함께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12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030년 월드컵 개최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FIFA 지아니 인판티노(Gianni Infantino) 회장의 예방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인판티노 회장에게 "한국 사람들의 축구에 대한 사랑 때문에 월드컵을 일본과 함께 공동개최했다"며 "이번 U-20도 개최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남북한, 중국, 일본 포함하는 동북아지역 전체 공동 월드컵대회를 개최를 희망한다"고 제안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인판티노 회장은 "그런 비전을 존경한다. 믿음을 가지고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틀 뒤 중국 시진핑 주석도 만날 건데 시 주석의 반응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등이 배석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026년 월드컵부터 아시아 출전권 '8.5장'으로늘어난다FIFA가 오는 2026년 열리는 월드컵부터 참가국 수를 48개로 늘리는 방안을 확정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News for you

문 대통령 "2030년 월드컵, 남북한 포함 동북아가 공동개최"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