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다 쓴 샴푸통에 물 부어 사용하면 피부병 걸릴 수 있다"

황규정 기자 2017.06.03 19:01

인사이트

MBN '천기누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샴푸를 다 쓰고 난 뒤, 통에 남긴 내용물이 아까워 한 번 더 물을 부어 사용해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다 쓴 샴푸 통을 재사용할 경우 건강에 좋지 않다는 사실이 밝혀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MBN '천기누설'에서는 샴푸 재사용이 인체에 끼칠 수 있는 나쁜 영향에 대해 소개했다.


인사이트MBN '천기누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수정 내과 전문의는 "흔히 다 쓴 샴푸통에 물을 넣어 흔든 다음 남은 샴푸로 머리를 감고는 하는데, 이는 건강에 매우 좋지 않은 행동"이라고 말했다.


그 이유로는 "다 쓴 샴푸통 안에는 '녹농균'이라는 세균이 자랄 확률이 높다"는 점을 들었다.


난치성 감염을 일으키는 병원성 세균 '녹농균'은 피부염, 모낭염 등 피부 노화를 부르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인사이트MBN '천기누설'


심지어 수술 등으로 저항력이 낮아진 환자가 녹농균에 감염될 경우 패혈증에 걸려 심하면 사망에 이를 만큼 치명적인 세균 중 하나다. 


김 전문의는 "다 쓴 샴푸통에 리필용 샴푸를 채우는 것 역시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만약 리필용 샴푸를 채워야 할 경우, 샴푸통을 깨끗이 씻어 햇볕에 잘 말린 뒤 사용해야 녹농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Naver Tv '천기누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다 쓴 샴푸통에 물 부어 사용하면 피부병 걸릴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