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횡단보도서 쓰러진 할머니 병원으로 모신 '착한' 여중생들

권길여 기자 2017.06.02 12:42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림중학교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횡단보도 위에 쓰러져 있던 70대 노인을 여중생들이 구했다.


지난 1일 전주 우림중학교에 따르면 1학년에 재학 중인 최수빈·배윤서·박민지(13)양이 4월 21일 오후 5시경 하교하던 중 횡단보도에서 쓰러져 있던 70대 할머니를 발견했다.


이들은 횡단보도를 급하게 건너다 도로 턱에 걸려 넘어진 할머니에게 달려가 상태를 살폈다.


학생들이 심각함을 느끼고 할머니에게 구급차를 불러야 하는지 물었지만, 할머니는 "괜찮다"고만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할머니는 통증 때문에 일어설 수 없었고, 학생들은 인근 병원으로 달려가 구급차를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안타깝게도 구급차 역시 바로 올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학생들은 기지를 발휘해 병원에서 휠체어를 빌려와 할머니를 병원으로 모셨다. 그리고 할머니의 가족이 병원에 도착할 때까지 기다려줬다.


학생들의 이 같은 선행은 퇴원한 할머니가 "학생들을 꼭 만나고 싶다"며 학교를 찾아오면서 알려지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할머니는 "그때 도움을 준 학생들이 고마워 학교를 방문했다. 학생들과 식사라도 하고 싶은데 시간이 맞지 않아 어려웠다"면서 3만원이 든 봉투 3개를 전달했다.


우림중학교 측은 학생들의 부모님을 학교로 모셔 봉투를 전달하고 학생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해당 학교 김영관 선생님은 "요즘 아이들이 어른을 위할 줄 모르고 자기중심적인 성향이 강하다고 하는데 우리 아이들이 참으로 기특하고 자랑스럽다"며 흐뭇해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News for you

횡단보도서 쓰러진 할머니 병원으로 모신 '착한' 여중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