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재인의 운명' 2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

2017.06.02 09:12

인사이트(좌) 교보문고, (우) Facebook 'moonbyun1'


'문재인의 운명'은 교보문고가 지난달 24∼30일 도서 판매량을 집계해 2일 발표한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지난주에 이어 1위를 지켰다.


한국소설들의 인기도 눈에 띈다. 조남주의 장편소설 '82년생 김지영'은 지난주보다 한 계단 오른 5위에 올랐다. 이 소설은 7개월 만에 10만부가 팔렸으며 최근 내년 개봉을 목표로 영화화가 진행되고 있다.


김영하가 새로 낸 소설집 '오직 두 사람'은 출간과 함께 9위에 올랐다.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와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는 지난주에 이어 2,3위를 지켰다. 이기주의 신작 '말의 품격'도 8위로 순위에 진입했다.


한편 '문재인의 운명'은 노 전 대통령이 생전에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이 아니라, 문재인의 친구 노무현"이라고 표현할 만큼 신뢰했던 평생의 동지인 문재인 대통령의 시각에서 본 노무현 전 대통령과 참여정부에 대한 증언을 담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