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상에 단 한 대뿐인 '추정가 145억원' 롤스로이스 슈퍼카 (사진)

김지현 기자 2017.05.31 15:51

인사이트롤스로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영국 럭셔리 자동차의 명가 롤스로이스가 세상에 단 한대뿐이며 가장 비싼 자동차를 선보였다.


지난 30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CNBC에 따르면 롤스로이스는 추정가 145억원의 신차를 선보였다.


이 차는 27일 최초 공개된 것으로 한 최상위 고객을 주문을 받아 맞춤 생산됐다. 그렇기에 시판되는 것이 아니며 정확한 판매 가격도 공개되지 않았다.


토르슈텐 뮐러 외트뵈스 롤스로이스 CEO는 "신차의 가격이 1천만 파운드(한화 약 145억원)라는 텔레그래프의 보도는 추측일 뿐이다"며 "다만 지금까지 나온 자동차 중 사상 최고가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의 신차는 디자인에 중점을 뒀다.


해당 차량을 주문한 고객은 력서리 자동차와 슈퍼 요트, 항공기를 애호하는 수집가로, 롤스로이스는 그의 취향에 부응하기 위해 설계와 제작에 4년이 걸렸다고 밝혔다.


고객은 1920년와 1930년대의 롤스로이스 모델을 닮은 디자인을 원했으며 이에 따라 라디에이터 그릴이 커졌다. 또 후면은 가파르게 보일 만큼 경사도를 높였다.


통유리를 얹은 지붕도 신선한 느낌을 준다. CNBC에 따르면 신차 지붕은 위에서 보면 보트와 같은 형태다. 인테리어는 고객이 선정한 특수 패브릭과 흑단 같은 고가 소재로 치장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는 과거에도 몇몇 고객들의 맞춤 생산을 타진해온 바 있으나 실제 생산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뮐러 외트뵈스 CEO는 "맞춤 생산은 적절한 인력의 협업을 요구한다"면서 "완전히 새로운 영역인 만큼 우리로서는 모험이었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News for you

세상에 단 한 대뿐인 '추정가 145억원' 롤스로이스 슈퍼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