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아들 옆에서 평생 자책하며 사는 엄마 (영상)

박초하 기자 2017.05.30 18:30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랑'


[인사이트] 박초하 기자 = "성준이한테 엄마는 어떤 사람이야?"라는 질문에 "도와주는 사람"이라고 답하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 군.


지난 2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랑'에서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14) 군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피해자 중 가장 오래 투병하고 있는 성준이는 가습기 살균제 때문에 폐가 망가져 산소통 없이 숨을 쉴 수 없다. 


1살 무렵 잦은 구토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던 성준이는 중환자실에 입원해 11개월간 죽을 고비를 여러 차례 넘긴 뒤에야 산소통과 함께 퇴원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랑'


올해 14살인 성준이는 원래는 중학교 1학년 나이지만 몸이 아픈 탓에 이제서야 초등졸업반이다. 그나마 컨디션이 좋을 때만 학교에 엄마와 함께 나올 수 있다. 


"성준이는 왜 아프다고 생각해?"라는 제작진의 물음에 소년은 "몰라요. 그 이야기하지 마요. 눈물 나려고 해"라며 대답을 회피했다. 


엄마가 가슴 아파할까 봐 애써 모른 척하는 성준이.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랑'


성준이의 아픔은 1994년 출시된 옥시의 가습기 살균제에서 비롯됐다. 


아이의 건강을 위해 살균제로 구입했지만 결과적으로 제 손으로 아이를 아프게 했다는 엄마의 자책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2011년 그 원인이 가습기 살균제였다는 사실을 접한 성준이 어머니는 다른 피해자들과 함께 힘을 모아 소송에 나섰다.


하지만 2016년이 돼서야 옥시 측은 국내 취재진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에서 뒤늦은 사과를 했다.


인사이트

MBC '휴먼다큐 사랑'


최근 진행된 1심 재판에서 재판부는 사기 혐의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옥시 전 대표에게 징역 7년을, 존리 옥시 전 대표에게는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해 또 한 번 피해자들을 절망케 했다. 


성준이의 상태는 점점 더 악화되고 있다. 폐 뿐만 아니라 호흡기 관련 기관도 문제가 생겼다. 


최근 또다시 기도가 좁아진 탓에 호흡 곤란으로 종종 쓰러진다.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랑'


의사는 폐 이식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겨우 30% 남은 폐가 얼마나 버텨줄지는 아무도 모른다. 


수술을 성공해도 평균 생존 기간이 5년 정도 되는 탓에 어머니는 겁부터 난다고 했다. 


어머니는 "폐 이식은 안 했으면 좋겠다. 몸이 불편해도 좋으니까 그냥 지금 상태로만 있었으면 좋겠다. 정말 기적이 일어나 산소를 떼지 않는 한 이 상태로 만족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눈물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랑'


GOM TV MBC '휴먼다큐 사랑'


GOM TV MBC '휴먼다큐 사랑'


2017년에만 '가습기 살균제'로 12명 사망했다'가습기 살균제' 공포가 새해에도 끊임없이 이어지며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박초하 기자 choha@insight.co.kr

News for you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아들 옆에서 평생 자책하며 사는 엄마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