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명'의 제자 위해 매일 '절벽 위' 학교로 출근하는 선생님

김나영 기자 2017.05.28 17:11

인사이트sohu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매일 아침 자신을 애타게 기다리는 단 '1명'의 제자를 위해 절벽 위 학교로 출근을 하는 선생님이 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소후는 은퇴 후에도 제자를 가르치겠다는 일념 하나로 '재능 기부' 중인 선생님의 훈훈한 사연을 전했다.


중국 산시성 평순현에 위치한 서찬 초등학교는 해발 1,400m 높이의 아찔한 절벽 위에 자리하고 있다.


서찬 초등학교의 유일한 선생님은 40년 교직 생활을 마치고 은퇴한 62세 할아버지 푸(Pu)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ohu


푸 선생님은 40년 전 해당 초등학교에 첫 부임해 30명이 넘는 아이들을 가르쳤었다.


최근 교직 생활에서 은퇴한 푸 선생님은 도시화로 모두 마을을 떠나고 남은 유일한 학생 슈에타오(Xuetao, 8)를 위해 다시 선생님이 되길 자처했다.


이후 자신을 기다리는 단 1명의 제자를 생각하며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하루도 빠짐없이 출근길에 나섰다.


학교로 출근을 하려면 매일 아침 굽은 산길을 오토바이를 타고 40분이 넘게 올라와야 하지만 푸 선생님은 개의치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ohu


올해 초등학교 1학년인 슈에타오도 선생님의 극진한 노력을 알기에 숙제도 열심히 하고, 말썽도 피우지 않는 착한 학생이 되어줬다.


푸 선생님은 "학생이 있는 곳에 선생님이 없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가정 형편이 어려워 친구들과 같은 학교를 가지 못하는 슈에타오가 안타까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이어 "나는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가르칠 것"이라고 말해 가슴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푸 선생님은 최근 언니를 따라 등교하는 슈에타오의 6살 동생도 함께 보살피며 공부를 가르치고 있으며 한달 월급으로 약 14만원 만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ohu


단 '1명'의 제자 위해 시골 초등학교에 남은 선생님시골 초등학교에서 32년째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한 선생님의 사연을 소개한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