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기청정기 못 틀게 쪽지 붙였다 '민폐녀'로 오해받은 여성

권길여 기자 2017.05.27 13:28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도서관 공기청정기에서 냄새가 나자 이런 사실을 지적한 여성이 '민폐녀'로 오해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27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도서관 민폐녀'라는 제목의 사진과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에 이목을 끌고 있다.


해당 사진은 한 도서관에 설치된 공기청정기에 포스트잇으로 메모가 붙은 것으로 온라인 공간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것.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쪽지에는 '양해를 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공기청정기 가동시 비릿한 기름냄새 때문에 너무 머리가 아픕니다. 집에가서 누워도 냄새가 코속에 남아 있어요. 안틀면 안될까요?"라고 적혀있다.


해당 쪽지가 나붙자 또 다른 이용자는 "많은 학우들이 사용하는 공기청정기 입니다. 집에서 공부하시면 되겠네요!"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알고보면 생각지 못했던 '반전'이 숨어있다. 사실 여학생이 지적했던 비릿한 기름냄새는 공기청정기를 오래 가동할 때 발생하는 '오존'인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공기청정기에 대한 관련 기사를 검색하면 "장시간 사용하거나 오존 특유의 비릿한 냄새가 나면 즉기 가동을 중단하고, 환기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있다.


비릿한 기름냄새를 지적했다가 '민폐녀'로 찍혔던 여학생은 사실 다른 학생들이 느끼지 못했던 '오존'을 감지했던 것으로 밝혀진 셈이다.


사건의 '진실'이 드러나자 일부 누리꾼들은 "개인적으로 작동을 못하게 하는 게 아니라 관리실 측에 문의하거나 요구하는 편이 좋았을 것 같다"고 반응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최근 중국발 미세먼지의 발생으로 공기청정기의 사용이 급증하고 있지만 정확한 사용법에 대해 잘 모르는 소비자들이 많은 게 현실이다.


전문가들은 앞서 언급했듯 장시간 작동시켜 비릿한 냄새가 날 경우 반드시 환기를 시키고 필터 교체 주기를 자주 체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되면 급속도로 눈 나빠진다눈이 미세먼지가 많은 환경에 반복적으로 노출될 경우 안구 표면이 손상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News for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