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독일 해커들이 밝힌 '갤럭시S8' 홍채 인식 '1분' 만에 뚫는 법 (영상)

황규정 기자 2017.05.25 17:34

인사이트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삼성전자가 최고의 '생체보안 기술'이라고 자랑했던 갤럭시S8의 홍채인식 보안 기술이 단 1분만에 뚫리고 말았다.


지난 23일 (현지 시간) 독일 해커단체 '카오스컴퓨터클럽(CCC)'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갤럭시S8의 홍채 인식 보안을 간단하게 뚫는 방법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media.ccc.de'


이들은 먼저 적외선 촬영기능이 있는 디지털 카메라를 사용해 한 남성의 홍채를 근접 촬영한 뒤 삼성전자 레이저 프린터로 인쇄했다.


이후 출력된 사진의 동공 부분에 맞춰 콘택트렌즈를 올렸다. 사진 속 눈동자가 실제 볼록 튀어나온 것처럼 만들기 위해서다.


인사이트Youtube 'media.ccc.de'


이렇게 제작한 눈동자 사진을 갤럭시S8 홍채인식 카메라 앞에 갖다 대자 순식간에 보안 기능이 풀리고 말았다.


CCC 대변인 더크 잉글링은 "홍채가 지문보다 더 많이 노출되기 때문에 그만큼 보안이 뚫릴 위험도 크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media.ccc.de'


이에 삼성전자 측은 "CCC가 한 방법대로 수백 번 실험을 해봤으나 보안 기능이 풀린 일은 단 한 차례 였다"며 "거의 일어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누군가가 살아있는 사람의 홍채를 근거리에서 그것도 적외선 촬영기능이 있는 카메라로 동공을 확대해 찍어야 한다"며 실제 사용환경에서는 발생할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다만 혹시 있을지도 모를 사태를 대비해 보안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Youtube 'media.ccc.de'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News for you

독일 해커들이 밝힌 '갤럭시S8' 홍채 인식 '1분' 만에 뚫는 법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