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빠야' 개사해 '부채' 다 판(?) 민속촌 장사꾼 영상

김소영 기자 2017.05.04 12:19

YouTube '한국민속촌'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눈앞에 아른아른 거리는 잘 살 것 같은 호갱들이~ 몰려있는 그 와중에 장사를 해!"


지난 2일 한국민속촌은 민속촌에서 근무하며 부채를 판매하는 장사꾼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주위 동료들이 장사꾼에게 '김루트'를 닮았다고 하자 그는 신현희와 김루트의 노래 '오빠야'를 부르기 시작했다.


그는 "손님아! 내가 진짜로 시원한 부채가 생겨서 혼자 끙끙 덥다가 죽어버릴 것만 같아서 장사를 한다"라고 즉석에서 개사한 노래를 열창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한국민속촌'


이어 "눈앞에 아른아른 거리는 잘 살 것 같은 호갱들이 몰려있는 그 와중에 장사를 해!"라고 재치 있는 가사를 선보이기도 했다.


장사꾼은 민속촌을 구경 중인 손님을 직접 호객해 판매하는 열정도 보였다.


그는 손님의 이름인 '가영'을 넣어 "가영아! 내가 세종대왕님을 빼고 율곡이이를 빼고~"라고 노래를 부르며 손님의 지갑을 강탈해(?) 부채를 팔았다.


센스 넘치는 장사꾼의 행동에 주변에서도 즐겁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한국민속촌'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News for you

'오빠야' 개사해 '부채' 다 판(?) 민속촌 장사꾼 영상